잡다지식오지랖스

코로나로 인해서 웬만하면 영화관을 안가려고 했었는데, 그래도 오래만의 코믹범죄물이라 호기심에 보러 갔다.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사실 볼생각이 없었던, 아니 있는지 조차도 몰랐던 영화였는데, 유튜브를 보다가 중간에 예고편 광고가 나오길래 알게된 영화였다. 그래서 찾아 보게됐다. 나는 한국영화 좋아하니까.


일단줄거리

타고난 천재 도굴꾼인 강동구(이제훈), 그리고 한국의 인디아나 존스로 불리는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박사(조우진), 못파는 땅이 없는 삽질의 달인 삽다리(임원희)가 만나 어마어마한 도굴 계획을 세우게 되고, 그 이면에 있던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신혜선)의 은밀한 제안. 그리고 점점 커져가는 도굴 판에 급기야 서울 선릉의 도굴을 계획하는데..

 


출처 - 네이버영화

일단 줄거리는 위와 같다. 천재 도굴꾼인 이제훈이 도굴을 위해 도굴에 필요한 각분야의 전문가(?)들과 도굴팀을 꾸리게고 그 안에서 펼쳐지는 음모와 반전(약한)이 있는 영화다. 아주 부담없이, 캐주얼 하게 킬링타임용으로 볼 수 있는 영화였다. 약간의 위트있는 코미디와 함께. 

그리고 조우진 배우가 고분벽화 도굴 전문가로 나오는데, 나는 왜 이 배우가 좋은지 모르겠다. 연기를 잘해서 그런가,,

그리고 임원희 배우는 등장만으로도 웃긴 캐릭터와 비주얼. ㅋ

그리고 신혜선 배우가 이렇게 매력적인지 몰랐다. 첫등장에서부터 반해버렸다. 

 

출처 - 네이버영화

 

개인적으로 도굴이라는 영화를 평가해 보자면, 특별하거나 뒷통수를 후려갈길만한 신선함은 없지만, 복잡하지 않게 얽히고 설킨 영화를 좋아한다면 추천한다. 다만 신선함은 기대하지 말고, 그리고 스토리도 신경쓰지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 흘러가는 영화라 생각하면서 보면 부담없다. (악평인가?)

하지만 사실이니까.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