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다지식오지랖스

 

 

 

지난 3월 제주도에 홀로 떠난 여행시에 먹었어던 나름 불쌍한(?) 저녁식사를 사진정리하다 발견했네요..

당시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재충전의 시간을 갖기위해 무작정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었는데, 정말 무작

정 떠나서 그런지 가서 뭘먹고, 어디서 자고, 무엇을 해야하는지도 모르고 렌트카 하나 빌려 돌아다녔지요.

 

제주도에는 맛집이 많다고 하는데, 막상 혼자가보니 찾아갈 용기도 안나고, 혼자 식당에서 밥먹는 것도 익

숙하지 않아서, 대부분의 식사는 뭐든 사와서 숙소에서 해결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 아깝기도 하고

바보같아 보이기도 하네요 ;;; 혼자 밥먹는게 뭐가 그리 어렵다고...

 

 

 

 

그래서 일단 정처없이 돌아다니다가, 제주시에 있는 이마트와 동문시장에 가서 이것저것들 사오기로 합니다.

위에 사진은 동문시장에서 사온 전복과 소라회 예요. 생선회를 먹고 싶기도 했지만, 혼자 먹기에는 왠지 양이

많을 것 같아, 간단하게 전복과 소라회로.. 횟집이름은 기억이 안나는데, 그냥 동문시장 구경하다 무작정 아무

데나 들어가서 회쳐달라고 했죠. ㅋ 양이 좀 적어 아쉬웠지만 맛은 훌륭했습니다.~

 

 

 

 

저 이쁘지도 않고, 쓸때 없는 전복껍데기 데코보다는 한두마리 더 회로 채워줬으면 좋았을건데...

 

 

 

 

 

위에 전복회만 먹기에는 양이 부족할 것 같아서, 이마트에서 마실거리, 간식거리 사면서 같이 사온 새우 튀김.

샀을 때는 막튀겨내서 김도 모락모락 나고 굉장히 맛있어 보였는데, 사가지고 오니까 기름끼가 쫙빠진 왠지

푸석한 느낌이네요. 그래도 맛은 괜찮았어요. 저 정도면 한끼에 다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1박2일동안

먹었네요 ;;;

 

 

 

 

 

 

 

위에 라면은 둘째날 아침에 끓여 먹었던 내방식대로의 해물라면.

마트에서 사온 꽃게와 홍합, 새우등을 넣고 끊여 봤습니다. ㅋ 라면은 아무래도 해물과 만나면서 시원한 맛을 내기위해

공짜(?)로 다시마가 들어있는 너구리로 선택. 반신반의하면서 끓여 봤는데, 전날 쓸때없이 술을 많이 마셔서 그런지

국물이 끝내 주더군요. 그러나 배고파서 라면 2개를 끓였더니 양이 너무 많아서...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

집에 와서도 한 번 끓여 먹어 봤는데, 그때 그맛은 안나더군요.. -0-

 

 

 

 

정말 오래만에 혼자 여행을 감행(?)했었는데, 돌아다니는 건 잘 돌아다녔지만, 먹는 일을 소홀히(?) 했던게

지금까지도 아쉽네요. 인터넷에서 서치좀 해서 가볼만한 맛집들은 다 가볼껄 하는 아쉬움이 참 많은 여행

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숙소 바로앞에 위치했던 용두암 사진으로 불쌍했던 제주도 식사 포스팅은 마감하는 걸로~...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해물라면 비쥬얼이 장난아닌데요... ㅎㅎ
    저는 해물라면집에서 드신줄 알았네요 ㅎㅎㅎ
    2012.06.11 13:13
    • 나름 먹음직스럽게 보이려고 면빨들을 가지런히 하고 찍었는데 전혀 먹음직스럽지 않네요 ㅎㅎ
      2012.06.11 14:43 신고
  2. 그래두 제주도에서 맛보신거니 정말 맛있었을 것 같아요~~~
    아~ 저도 전복 소라회 먹고 싶네요^^
    2012.06.11 15:28 신고
    • 그렇죠~ 제주도에서 먹어서 그런지 정말 맛있었습니다~ ^^
      2012.06.11 18:03 신고
  3. 저는 일부러 해마다 혼자서 제주도 여행을 가곤 했어요. 배낭여행으로요.
    불쌍한 저녁식사치곤 너무 푸짐한데요. ^^
    2012.06.11 15:42 신고
    • 우와~ 대단하시네요~ 저도 지난번에 한 번 가보고서는 자신감이 생겨서 매년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2012.06.11 18:04 신고
  4. 제주도 저도 4월말경에 다녀왔는데,, 혼자서 시원하게 다녀오셨네요..
    제충전 좋지요 ..다시화이팅하셔야죠..
    2012.06.11 17:47 신고
    • 저는 3월말에 다녀왔는데 아직 완연한 봄이 아니어서 살짝 아쉽기도 했어요~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2012.06.11 18:05 신고
  5. 그래도.. 혼자드셨어도..
    너무 맛난거 드신거 아니에요 !?!?ㅠㅠ
    늦은밤 배고프게 하핫 ㅎㅎㅎ
    사진들 정말 추억이죠..
    2012.06.12 00:49 신고
    • 혼자 먹어도 최대한 맛있는 걸 먹으려고 애쓰긴 했죠 ㅎㅎ
      사진들 정말 좋은 추억입니다~~
      2012.06.12 10:22 신고
  6. 저도 혼자 여행 계획중인데 ...
    혼자 음식점 가서 밥을 먹을 생각을 하면 마음이 ... =_= 아프네요 ...
    음식점에서 아무나 붙잡고 합석을 할 수도 없으니가요 ㅎㅎㅎ;;
    그래도 사진 보니까 맛있어 보이는데요 ~
    2012.06.12 05:42 신고
    • 처음이 힘든거 같아요~
      전 다음에 또 혼자 여행가면 식당가서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ㅎ 너무 마음아파 하지 마세요~ ^^
      2012.06.12 10:23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