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다지식오지랖스

개인적으로 석화를, 아니 굴을 너무 좋아한다. 지지고 볶고 생으로 먹어도 다 맛있다.

특히 생굴을 더욱 좋아하는데, 그래서 겨울이 오길 1년동안 기다린다. 생굴을 먹을 수 있는 시기라서.

날씨가 안추울때 먹으면 위험하다. 그래서 오늘은 올 겨울 첫 석화를 먹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너무나 핵존맛. 대존맛.

아차산 부근에 조개구이포차가 있는데, 그 곳 석화가 알도 실하고 싱싱해서 석화를 먹을때면 그곳으로 자주 간다.

오늘도 역시 배신하지 않는 맛.

1년 내내 먹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ㅠ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비밀댓글입니다
    2020.12.16 0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