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다지식오지랖스

늦은 가을인 10월의 마지막에 대부도에 다녀왔습니다. 그중에 해 질 녘의 풍경이 예술이라는 구봉도 해솔길을 따라 낙조전망대입니다. 오랜만에 노을을 보니 감성적이게 되면서 여러 생각들이 들더군요. 2020년이 저물어가는 시점에 올 한해를 돌아보게 되고, 생각해 보게 되고,,, 결론은 역시나 열심히 살지 않았더군요... 남은 2020년이 그나마 아깝지 않도록 남은 2달은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블로그도 열심히 하고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다시 블로그 시작하셨군요
    웰컴백!! ^^ 맞구독했습니다
    2020.11.09 16:13 신고
    • 네! 다시 시작했어요!~ 감사합니다~ ^^
      2020.11.09 16:35 신고